본문 바로가기

HOTEL


수안보스파호텔

CreateMoments Beyond Your Expectation

하늘재

하늘재

문헌이 기록한 최초의 길, 하늘재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 발끝에 설렘을 안긴다. 1800여 년 전 옛사람처럼 숲길로 접어들어 시간을 거슬러 오른다. 그때도 느릿하고 여유로운 걸음이었을까. 옛날의 국경은 이제 인자하고 푸근한 노인의 표정으로 사람을 안는다.